티스토리가 백업 기능 없애고 다들 티스토리 자체가 없어지는거 아니냐하는 불안감에 저도 같이 편승해서, 블로그를 다른 곳으로 이전하려 합니다. 



http://blog.seowonjung.com/



댓글이나 방명록 확인은 앞으로도 매일할 예정이지만, 이 블로그로는 더 이상 새로운 글은 포스팅하지 않을테니 위의 새로운 블로그로 방문해주세요.


감사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Seowon Jung jswlinux

Seowon Jung의 잡동사니 보관소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유학생 시절 컴퓨터 고치는 알바를 했었다.  하와이 사람들은 우리가 생각하는 것과 참 많이 다르구나 하는 걸 느끼게 해준 경험이었는데, 일화를 좀 소개해드린다.


1. 노트북에 윈도우를 재설치하는 데만 해도 기본으로 $99부터 시작한다.  본토는 일단 시장 자체가 워낙 크니 거기는 가격이 많이 싸겠지만, 하와이는 그렇지 않아서 그렇기도 하고, 일단 컴퓨터를 다루는 직업부터가 이미 인건비가 비싼 엘리트 기술자라는 인식이 있기도 하기 때문.  BestBuy 같은 곳은 더 심한데, 한국사람 입장에서 봤을 때 말도 안되는 것들을 덕지덕지 붙여서 $160, $200씩 받는다.  뭘 붙이냐면, 한국식으로 치면 곰플레이어나 알집 같은 무료 프로그램 몇 개 설치해주는 정도.


2. 어느 날은, 노트북에 윈도우 다시 깔아달라고 맡긴지 두달이 넘도록 안찾아가길래 전화를 했더니, "나 노트북 맡긴 적 없는데?" 라고 하더라.  자기가 노트북이 있는지 없는지도 모를 정도로 관심이 없나?  지금도 아무리 생각해도 이해가 안가는 일.


3. 역시 마찬가지로 노트북 고쳐달라고 맡긴지 몇 달이 되도록 안오길래 연락해서 물어보니까, 자기 딸이 맡긴 것 같은데 자기 돈 주고 찾아줄 생각 없으니까 그냥 폐기하란다.  더 어이없는 건, 그 딸도 별로 찾고싶은 생각이 없다는 점.


4. 어떤 한국 손님이 노트북 액정이 깨졌다고 액정 교체하는데 비용이 얼만지 알려달라면서 맡겼다.  뭐 이것저것 알아보니 한 $150에서 $200 정도 들 것 같길래 얘기해주니까, 그냥 폐기해달란다.  컴퓨터 가격이 한국에 비해서 워낙 싸다보니 그돈 주고 고치느니 그냥 새로 사겠다고 생각한듯.


5. 노트북은 페이스북 하는데에만 사용하고, 그 외엔 아예 사용을 안하던 20대 손님이 하나 있었다.  컴퓨터를 아예 쓸 줄 몰랐지만, 사실상 살아가는데 있어서 컴퓨터 자체가 아예 필요가 없었던 것.  컴퓨터는 그냥 페이스북 전용 머신.


사실 많은 하와이 사는 사람들-특히 마이크로네시안이나 사모안-이 대부분 컴퓨터 없이 살거나, 있어도 보통 학생들은 숙제하는 것과 페이스북 하는 것 말고는 아예 사용안하는 사람들이 많다.



한국에 살 때 (2006년도 당시)는 노트북 한 대 갖는 것도 가격이 비싸서 참 어려웠는데, 이 알바를 하면서 내가 쓰던 노트북이 한 3대는 됐었다.

블로그 이미지

Seowon Jung jswlinux

Seowon Jung의 잡동사니 보관소

Tag 하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제 인터넷 뉴스에 한국책 사달라며 전재산 내놓은 하와이 한인 노부부 라는 뉴스가 떴다.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7/02/10/0200000000AKR20170210056800371.HTML




사실, 개인적으로 이분들을 조금 아는 편이라 잠깐 얘기를 좀 해보려고 한다.  이분들이 소유한 다세대 주택 (Apartment, 총 6세대)에서 2012년에서 2015년까지 3년간 살았었다.


McCully-Moilili 도서관에 한국책이 약 3만권 정도 있다고하는데, 이분들께서 노력하셔서 그렇게 된 건 사실이다.  3만권이라고 하면 상상이 잘 안가실텐데, 맥컬리-모일릴리 도서관이 그렇게 큰 도서관은 아니지만 한국에서 새로운 책이 나오면 여기에도 몇 주 안에 들어올 정도이고, 나도 여기서 최신 웹툰만화들을 거의 다 봤을 정도니 이 도서관에 애정을 갖고 노력하셔서 이렇게 된 거다.  나도 처음 가봤을 때 한국책이 너무나도 많은 것에 감동받아서, 내가 안보는 책들을 기증해야겠다고 마음 먹고 5권 정도를 기부했다.


다만 내 생각에 기사 제목처럼 전재산을 기부한 건 아니었을 거라고 추측하는데, 예전부터 이분들이 늘상 도서관에 기증한다 기증한다 오래 전부터 주변 한인들에게 얘기해온터라, 뭐 솔직히 본인들이 갑자기 마음이 바뀌어서 하기싫어졌다고해도 어쩔 수 없었을 거다.  그렇게 생각하는 이유가, 사실 이 기부금은 내가 전에 살던 그 다세대 주택을 팔아서 기부를 한걸로 알고있는데, 내가 알기로 그 주택이 최소 150만불 (15억) 이상은 나가는 것으로 알고있었기 때문.


더군다나 그분들이 그 주택에서 같이 거주하신 것도 아니고, 하와이에서 최고의 부자동네라고 알려진 카할라에 본인들 사는 집이 따로 있었으니, 솔직히 말하자면, "전재산"을 기부한건 아니라는 점이다.  최소한의 생활비만 제외하고 기부했다고 뉴스에 나오는데, 카할라 본인들의 집 가격만 해도 내 생각엔 최소 300만불 (30억) 이상 나갈 거다.  카할라는 그런 동네다.  왠만한 집들 대부분이 최소 50억 이상에 보통 100억 200억씩 하는 궁궐 수준이다.  그냥 직장생활 하는 봉급쟁이로는 거기서 못살고, 왠만큼 돈 좀 있다 하는 사람들도 거기서 못산다.


물론, 100만불이 한두푼도 아니고, 그걸 기부한 건 보통사람들이 할 수 있는 아니라고 생각한다.  정말 대단한 거다.


참고로, 집주인 아저씨는 굉장히 까다로운 분이어서, 당시 그 집에 사는 동안 불편한 점이 다소 있었지만, 당시에는 거동이 불편해서 옆집 사시는 분이 건물 매니저 역할을 해주면서 중간에서 조절을 잘해주셔서 큰 문제는 없었다.


어찌됐든 그 집에서 이사나와서 다행...

블로그 이미지

Seowon Jung jswlinux

Seowon Jung의 잡동사니 보관소

Tag 하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