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후 첫 해는 참 바쁘게 보냈었다.  외국에서의 첫 직장생활이어서 그랬는지 긴장도 많이 했었다.


당시 사수가 Bacula라고 하는 네트워크 백업 소프트웨어의 교육을 보내줘서 뉴저지에 있는 모 호텔에서 3박 4일간 교육을 받던 중, 뭐 그래도 이메일도 좀 확인하고 해야할 일이 있으면 해야할 것 같단 생각에 일을 좀 하니까 당시 사수 왈,


"휴가를 가던 교육을 가던, 사무실을 벗어나면 일은 하지 마라.  사무실에서 해야할 일은 사무실에 있는 사람들한테 맡기고, 너는 거기서 교육만 잘 받고오면 된다"


나도 이 말을 듣고 배워서, 내 사수가 휴가를 가면 절대로 연락하지 말아야겠다고 생각하게 됐다.  지금도, 나나 내 직장동료들이나, 거의 천재지변급 사태가 터지지 않는 이상 휴가간 사람한테는 연락을 하지않는게 기본적인 예의이고 상식이다.


말 나온김에 당시 내 사수였던 사람에 대해서 얘길 좀 해보자면,

독일 사람이었는데 고등학교를 미국으로 교환학생을 왔던터라 영어를 굉장히 유창하게 했고, 독일에서 전기전자공학 학사/석사를 했고, 하와이 주립대학교에서 전산학 박사를 했고, 지금까지 내가 본 사람 중에서 정말 똑똑한 사람이라고 느꼈던 몇 안되는 사람이었다.  지금 생각해보면 좀 다혈질이었고, 독일사람답게 굉장히 직설적이었으며, geeky/nerdy했고, 애플과 애플 제품을 너무나도 혐오했으며, 자기 고향 독일에서 가장 친한 친구는 베트남계 독일인이었고, 뭔가 불합리한 일에는 열변을 토해가며 불만을 내쏟는 그런 사람이었다.


지금은 미란티스라고 하는 세계 굴지의 오픈스택 회사에서 무려 클라우드 디렉터라는 직책을 맡고있는 정말 대단한 사람.

블로그 이미지

Seowon Jung jswlinux

Seowon Jung의 잡동사니 보관소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