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와이에서는 출근시간 8시에 퇴근시간 5시로 거의 정해져있다.  다른 곳보다는 1시간 빨리 시작해서 1시간 빨리 끝나는데, 지각을 했다면 지각한 시간만큼 일을 더 하면 된다라고 하는 일종의 사회적인 통념이 있다.  예를 들어, 8시 30분에 출근했다면, 5시 30분에 퇴근하면 괜찮단 얘기.


첫 출근해서 며칠 지나지 않았을 때 어느날 하루는 지인과 함께 저녁 약속이 잡혀있어서 5시에 퇴근을 해야만 하는 날이었는데 그날 8시 30분에 출근을 했다.  퇴근하기 직전에 30분 먼저 가도 되냐고 사수한테 얘길해야하는데, 한국식으로 이걸 얘기해야하나 말아야하나 정말이지 한 30분은 고민했던 것 같다.


아무래도 약속은 잡혀있었으니 말은 해야해서 용기를 내서, 딱 5시가 됐을 때 같이 근무하던 내 사수에게 "내가 오늘 일이 있어서 지금 가야될 거 같은데, 가도 될까?" 하고 물으니, 지금도 잊혀지지 않는, 굉장히 이상한 표정으로 날 보면서 "그걸 왜 나한테 물어봐?  니가 가고싶으면 가는 거지, 왜 그걸 나한테 물어보지?".


이런 일을 몇 번 겪은 뒤로는, 이러한 것을 물어보면 안된다는 것을 깨닫게됐다.  이후로는 너무 편해져서 나중에는 이렇게까지 됐다.


나: 야, 나 내일 모레 못나온다

사수: 어 그래?  뭐 무슨 심각한 일 있는 건 아니지?

나: 별 일 아냐.  걍 이러이러한 일이 좀 생겨서 어딜 좀 가야되는데 못나올 거 같아.

사수: 그날 뭐 특별한 거 없지?

나: 없어

사수: 오케


적는 김에 좀 더 적자면, 위의 에피소드로 봤을 때 내가 너무 직장생활을 날로하는 것 같지만, 사실 내 사수는 더 했다.  어느 날 아침에 출근하고 있는데 갑자기 전화가 오더니,


사수: 난데, 지금 출근 중이야?

나: 어 거의 다 왔어

사수: 오늘 우리집 애들 봐주는 베이비시터가 아무 얘기없이 안나와서, 오늘은 일 못나갈 것 같다.  특별한 일 없지?

나: 없어

사수: 그래 내일 봐.


이 정도는 그래도 애 때문에 그런 거니까 이해해줄만한데, 어떤 날은 사무실에서 일하다 한 3시쯤 되더니, "나 가야겠어.  내일 봐" 그러더니 휙 나가버렸다.



직장생활 참 편하죠잉


블로그 이미지

Seowon Jung jswlinux

Seowon Jung의 잡동사니 보관소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컴돌이 2017.01.27 02: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크... 늘 글 잘 읽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시간되실 때 직장 얘기 좀 더 해주실수 있나요?? 휴가는 며칠인지 등등 하와이에 IT직종들 어떤 분야가 있는지 등.. 하와이에서 어학연수 다녀온 뒤 늘 하와이로 돌아갈 꿈을 꾸고 있습니다 물론 어학연수와 유학+취업의 현실은 다르겠지만 하와이 너무 그립네요 하와이에서 컴퓨터석사를 마치면 하와이에 일자리가 있을까요 궁금합니당

    • Seowon Jung jswlinux 2017.01.27 08: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직장 얘기는 이렇게 짤막하게 몇 개씩 올릴려고 계획 중입니다.

      석사 마치시면 일자리는 있을 거라고 생각하는데, 그게 꼭 석사학위를 요구하는 포지션은 아닐 것으로 생각됩니다.

      방문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