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디까지나 매우 주관적인 리뷰이므로 감안하시고 그냥 편하게 읽어주세요.

라이트 게이머이고, 공포/스포츠/레이싱 게임은 싫어하는 편입니다.  그외에는 개인적으로 왠만한 게임들은 다 재밌게 하는 편입니다.  따라서, "라이트 게이머"라는 제 기준으로 추천/비추천을 정했습니다.


엑박게임들은 여기에: http://jswlinux.tistory.com/207


업데이트: 2016년 9월 19일



톰클랜시의 스플린터 셀 블랙리스트 = 잠입하는 맛이 있다.  같은 시기에 나온 게임에 비해서 중요도가 떨어진다싶은 오브젝트의 그래픽이 심하게 구린 편.  그래도 추천.



비욘드 투 소울즈 = 개인적으로 엄청 재밌었다.  헐리우드 영화배우인 엘렌 페이지가 연기한 주인공의 인생이 너무나도 기구해서 심하게 몰입했는데, 개인적인 내 성향이 게임상 주인공에 나를 투영시키는 관계로 말 그대로 정말 심하게 몰입해서 게임을 했다.  특히 초반부 같은 또래 아이들에게 왕따 당할 때.  플스4로 리마스터되서 나왔는데 역시나 또 구입.  추천.



헤비레인 = 위의 비욘드 투 소울즈 제작사에서 만든 비슷한 형태의 게임인데 이게 좀 더 옛날에 나왔다.  하지만 스토리는 더 비극적이며 더 암울하고 더 어둡다.  자녀가 있는 부모가 이 게임을 하면 게임을 하면서 가슴이 무너진다는데, 난 아직 자녀가 없어서 거기까진 못느껴봤지만 그래도 심하게 몰입해서 했던 재밌는 게임.  추천.



전장의 발큐리아 = 턴제 방식의 전투 게임.  엑스컴을 좋아하기 때문에 이것도 괜찮긴 했는데, 의외로 전투가 어렵고, 병과 별로 상성이 좀 맞지않는 듯...  중반쯤 미션에서 3-4번 도전했는데 실패한 미션에서 포기.  추천.



파이널 판타지 13 = 초반 인트로 영상보면 정말 입이 쩍 벌어지는 수준의 압도적인 그래픽을 보여줬다.  근데 게임 진행이 너무나도 지루해서 하다가 중간에 때려친 게임.  비추천.



라스트 오브 어스 = 정말 오만가지 찬사가 다 붙어있는 게임.  영국의 영화잡지에서도 극찬한 게임으로, 게임에 관심이 없는 사람이라도 초반 30분 플레이 영상은 충격적이다.  개인적으로는 "그냥 재밌었던 게임".  추천.



히트맨 앱솔루션 = 잠입게임으로 유명한 히트맨 시리즈.  재밌었는데, 다만 좀 아쉬웠던 건 변장을 해도 너무 쉽게 들킨다는 점과, 난 분명히 숨어서 총을 쐈는데도 주변 NPC들이 전부 날 알아본다는 점.  추천.



폴아웃3 = 폴아웃4를 해보고나서야 왜 폴아웃이 그토록 유명한지 알게됐지만, 당시 플스3에서 폴아웃3를 할 때는 개똥 같은 그래픽에 당최 뭐하자는 게임인지 몰라서 딱 3시간 해보고 환불.




언차티드 2, 3 = 이 게임을 아직 해보지 않았다면, 지금 당장 플스를 훔쳐서라도 해봐야한다는 외국 게임리뷰어의 말 한 마디에 플스3를 사게된 계기.  인디아나존스를 보는 듯하며, 숨겨진 고대의 도시 등을 발견할 때는 정말 "우와~"하는 소리가 나온다.  추천.


어쌔신 크리드 1,2,3 = 영문판으로 해본 관계로 재미가 급감...



배틀필드 4 = FPS 게임에 적응을 잘 못했던 시기에, 멀티도 안하던 때에 구입한 건데 싱글이 너무 재미없어서 반품.  멀티가 워낙 유명해서 비추천하긴 좀 그렇네.



배트맨: 아캄시티 = 플스3 때에 나왔지만 지금봐도 그래픽은 좋은 편이고 한글화도 잘 되어있는데다 이런저런 구성이 알차게 들어있는 아주 괜찮은 게임인데, 길 찾는게 너무 짜증나서 하다가 포기.  어떤 건물에 잠입해야하는데 옥상부터 1층까지 정말 싸그리 다 뒤져도 입구가 안보인다.  며칠 동안 입구만 찾다가, 내가 지금 뭐하는 건가 싶어서 걍 때려침.  그래도 워낙 완성도 높은 게임이며, 내가 길치일 수도 있으니깐 추천.



인퍼머스 세컨드 선 = 그냥저냥 할만했던 게임.  안해봤으면 해볼만한 게임이므로 추천.



미들어스: 쉐도우 오브 모르도르 = 개인적으로 상당히 재밌게 했던 게임.  조작감과 액션이 정말 끝내준다.  초반부에는 좀 힘든데, 스킬이 어느정도 갖춰지면서 거의 일방적인 학살이 가능해지는데, 이때부터 폭발적으로 재밌어진다.  추천.



디 오더 1886 = 나 같은 라이트 게이머에게는 그럭저럭 괜찮았던 게임.  플레이타임이 짧은 건 아쉽긴 하지만 그래픽이 아름다워서 라이트 게이머라면 추천할만한 게임.



갓 오브 워 3 = 액션과 연출이 뛰어난 게임인데, 내 개인적으로는 그냥저냥 할만했다.  안해봤다면 해볼만은 하다.  추천.



블러드본 = 2015년도 플스4의 간판독점작.  액션이나 모션이 박진감 넘치지만, 컨트롤이 어렵고 난이도가 좀 있는 게임.  몬스터헌터를 꽤 오래해와서 그런지 아주 어렵진 않았는데, 캐릭이 죽으면 그동안 모아놨던 뭔가를 잃어버리고, 그걸 되찾지 못하고 죽었을 때 전부 다 날린다는 점이 너무나도 싫었던 게임.  대부분의 플스 유저들이 극찬하는 엄청난 게임이지만, 나처럼 공포게임을 싫어하거나, 컨트롤을 잘 못하는 라이트 유저라면 구입하지말 것.



파크라이 4 =  유비 게임 답게 쓸데없이 반복하는 미션이 너무 많고, 그걸 하다보면 게임 자체가 지겨워진다.  그래서 때려친 게임.  파크라이 시리즈 좋아하는 게이머들은 다들 좋아하는 편이지만, 나는 개인적으로 중간도 못와보고 중간에 때려친 게임.



스나이퍼 엘리트 3 = PSN에서 80% 세일한다길래 그냥 아무 생각없이 사서 해본 게임.  명중시켰을 경우 탄이 어디에 맞아서 어디를 관통했는지 나름 사실적으로 보여주는게 보는 재미가 있었다.  다만 게임은 그저그랬는데, 제목은 스나이퍼지만 스나이퍼+잠입+액션이 합쳐진 짬뽕된 게임.  NPC의 인공지능이 좀 심하게 안좋고, 적과 교전시 피탄 범위에 문제가 있다 (저 멀리서 쏜 샷건탄이 벽을 뚫고 들어온다던지).  추천하기는 좀 애매하다.



언차티드4 = 플레이스테이션의 간판 독점게임인 언차티드의 4번째 작품이자 시리즈의 마지막.  개인적으로 언차티드 시리즈 중에서 가장 재밌게 했다.  그래픽 수준이 어마어마할 정도로 뛰어난데다, 인게임 컷신에서 보여지는 등장인물들의 얼굴 표정 등이 너무나도 자연스러워서 이게 더 이상 컴퓨터 그래픽이 아닌, 마치 실제로 존재하는 사람들인 듯한 착각을 받을 정도였다.  스토리 역시 매우 뛰어났고, 언차티드4 역시 반드시 한 번은 해봐야하는 게임 중 하나.



라쳇 앤 클랭크 = 의외로 상당히 재밌게 했던 게임.  마치 어린이용 게임 같지만 의외로 난이도가 좀 있는 편인데다, 그래픽이 상당히 좋고, 특히나 배경음악과 연출이 마치 스타워즈 애니메이션을 보는듯한 분위기가 너무나도 마음에 들었다.  플레이스테이션 독점 타이틀이니, 플스를 보유하고 있다면 꼭 해봐야하는 게임.



블로그 이미지

Seowon Jung jswlinux

Seowon Jung의 잡동사니 보관소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질문 2017.07.27 01: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플스3 명작들은 플스4로는 못하는거죠ㅜ
    그리고 플스를 컴퓨터로 연결해서 할 수 있나요?
    게임패드 조작이 조금 힘들어서..

    • Seowon Jung jswlinux 2017.07.27 10: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CPU 구조가 많이 달라서 플스3 게임은 플스4에서 안돌아갑니다.

      대신 게임사에서 "리마스터"라는 이름으로 유명했던 플스3 게임들을 플스4에서 돌아가게끔 출시를 많이 하고있어서 그 정도면 충분하실 겁니다.

      패드 조작은 처음엔 불편하지만 익숙해지시면 나중에는 반대의 상황이 됩니다. 저도 처음에는 패드 조작이 너무 힘들었는데 익숙해지고나니까 나중에는 컴퓨터로 키보드 마우스로 게임하기 싫어지더라구요. 그래서 컴퓨터에도 패드 연결해서 게임합니다.

      방문 감사합니다.

  • 꼬랫 2017.11.16 04: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플스3 타이틀을 검색하다 방문하게 되었습니다^^ 게임 취향이 저랑 굉장히 비슷한 것 같은데 혹시 턴제 RPG 타이틀을 추천해 주실 수 있나요? 새로운 블로그에서는 플스 관련 포스팅이 없어서 여기에 댓글 남깁니다~

    • Seowon Jung jswlinux 2017.11.16 16: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제가 일본식 턴제 RPG를 별로 좋아하지 않아서 선뜻 생각나는게 없네요. 점점 나이 먹어가서 그런지, 꼬랫님 리플을 읽고 생각이 드는게, 이제는 생각을 많이 해야하는 게임보단 생각없이 하게되는 게임을 점점 하게되는군요... 배너사가2가 좀 유명하니 한 번 알아보세요.

      방문 감사합니다.

  • 8ZaX 2020.07.10 11: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하루 되세요~ 좋은정보입니다.

  • mu1y 2020.07.10 11: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